실시간뉴스
성동구, 전통시장 살리기 이벤트 마련... 정원오 구청장 ‘민생투어’
성동구, 전통시장 살리기 이벤트 마련... 정원오 구청장 ‘민생투어’
  • 백진아 기자
  • 승인 2021.09.08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설명절을 맞이하여 마장축산물을 방문한   정원오 성동구청장, 이달 13일부터는 용답상가시장 등    을 시작으로 상인들의 의견청취에 나선다
지난해 설명절을 맞이하여 마장축산물을 방문한 정원오 성동구청장, 이달 13일부터는 용답상가시장 등 을 시작으로 상인들의 의견청취에 나선다

[성동저널 백진아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11일부터 18일까지 전통시장 이벤트를 개최하며 지역 시장 살리기에 본격 나선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시장 이용객이 줄어드는 등 어려움에 처해 있는 가운데 추석을 맞아 이번 이벤트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시장 방문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구는 금남시장, 뚝도시장, 마장축산물시장 등 지역 내 전통시장 및 상점가 9개소를 대상으로 시장을 방문하는 이용고객에게 경품증정 행사를 실시한다.

각 시장마다 지정된 장소에 구매 영수증 제출시 온누리상품권 또는 시장 자체 상품권을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또한 추첨을 통해 마스크, 손소독제, 세정티슈 등의 경품도 지급하며 이용자들의 흥미와 편의를 제공해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다.

13일부터는 정원오 성동구청장도 상인회와 함께 코로나19 민생투어를 실시한다.

용답상가시장, 한양대 앞 상점가 방문을 시작으로 각 시장의 상인들을 일일이 만나 상인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해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계획이다.

시장 방문객 증가에 대비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조치도 강화한다.

담당공무원이 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과 이용객의 마스크 착용여부와 시설 내 방문자 기록부 및 손세정제 비치, 방역수칙 안내방송 실시 등을 점검하여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안전한 전통시장 이벤트가 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지난 7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 침체와 고객감소 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상점가의 시장자생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2017년 마장축산물시장, 올해 왕십리도선동상점가 고객센터에 이어 용답상가고객센터를 개소했다.

구는 명절 등 전통시장 수요가 많은 시기에 이벤트 등을 지원하며 앞으로도 시장환경을 개선하고 이용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시장을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지역 내 전통시장 살리기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지역상권이 불안한 가운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마음을 위로해 드리고자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전통시장 민생투어를 통해 상인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이를 구정에 반영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