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건강칼럼] 가을철 발병률 높은 3가지 질환, 풀밭을 주의하세요
[건강칼럼] 가을철 발병률 높은 3가지 질환, 풀밭을 주의하세요
  • 성동저널
  • 승인 2021.09.0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병원 감염내과 윤지현 교수
건국대병원 감염내과 윤지현 교수
건국대병원 감염내과 윤지현 교수

[성동저널]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9~11월이면 발병률이 증가하는 질환들이 있다. 쯔쯔가무시증과 신증후군출혈열, 렙토스피라증이다.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된 털진드기 유충에게 물렸을 때 발생한다.

1~3주 잠복기 후, 발열과 오한, 두통을 비롯해 근육통과 복통, 인후염이 나타난다.

복부를 중심으로 3~5mm 크기의 발진이 보이기도 한다. 특히 진드기에게 물린 부위에 가피(검은 딱지)가 생긴다.

이는 초기에 발견할 경우, 큰 문제 없이 항생제로 치료 가능하지만 단순한 감기 몸살로 착각해 치료시기를 놓치면 심한 경우 호흡곤란이나 심근염, 뇌수막염, 뇌염 등과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의료기관을 찾아야 한다.

쯔쯔가무시증은 백신이 없고, 감염 후에도 다시 발생할 수 있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진드기에 물리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풑밭 위에 앉거나 눕는 것을 피하고, 야외 활동 후에는 샤워를 하며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벌초 등을 할 때는 긴 소매와 긴 바지를 착용해 팔과 다리가 드러나지 않게 하고, 소매와 바지 끝 단을 여며, 장갑과 장화를 신는 것이 좋다. 그리고 모기기피제 등을 뿌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신증후군출혈열은 한탄바이러스, 서울바이러스 등에 의해 발생한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매년 약 15만 명이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러스는 감염된 설치류(등줄쥐, 집쥐, 땃쥐)의 분변이나 소변, 타액 등이 건조되면서 공기 중으로 바이러스가 배출되고, 이는 우리 호흡기를 통해 전파된다. 잠복기는 평균 2-3주 정도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400~500명의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한탄바이러스 감염시 발열, 출혈, 신부전이 주로 발생하며 중증의 경우, 쇼크와 의식저하, 경련 등이 올 수 있고 사망률도 10%에 이른다.

반면 서울바이러스 감염은 비교적 증상이 심하지 않고, 치명률은 1~2%대로 알려졌다.

감염되면 모세혈관의 투과성이 증가되면서 복막 뒤 부종이 생겨 복통과 요통이 나타나고, 폐포 내로 체액이 유출되면서 폐부종이 발생해, 심한 경우 호흡곤란이 나타난다.

대증 치료 외에 항바이러스제는 제한적인 상황으로 예방이 중요하나 적절한 대증 치료로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

따라서 야외활동 시 설치류의 분변이나 오줌이 있을 수 있는 풀숲에서 휴식이나 야영은 피하고, 감염 고위험군에 속하는 군인이나 농부 등은 미리 예방접종을 하는 것도 방법이다.

렙토스피라증은 가축이나 야생 동물, 쥐 등을 통해 전파된다. 감염된 동물의 소변에 오염된 강물, 지하수, 흙에 상처나 피부 점막이 접촉되면서 감염된다.

감염 동물의 소변이나 조직에 직접 접촉해 감염될 수도 있다. 주로 9, 10월에 발생률이 높다.

잠복기는 7~12일로, 발열과 두통, 오한, 종아리와 허벅지 등의 심한 근육통, 충혈 등의 증상을 보인다. 피부 점막과 출혈, 간부전, 황달, 신부전, 심근염, 객혈 등의 호흡기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경증 환자는 2~3주가 지나면 거의 회복되지만, 5-10% 정도는 중증형태의 웨일씨병으로 진행하며 5~30%가 사망한다.

예방법은 오염된 개천이나 강물에서 수영하는 것을 금하고, 야외에서 작업할 때는 직접 접촉하지 않도록 장화 등을 신고, 감염 위험 시 고무장갑이나 앞치마를 착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