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의회, 추경예산 313억원 확정... “지역경제 활성화 최우선”
성동구의회, 추경예산 313억원 확정... “지역경제 활성화 최우선”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9.0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의회가 8일 추경안을 처리하고 폐회했다
성동구의회가 8일 추경안을 처리하고 임시회를 폐회했다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의회(의장 이성수)가 313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코로나19 피해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예산을 최우선으로 편성됐다.

의회는 지난 8일 제261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이같은 추경예산(안)과 의원발의 안건 등을 의결하고 폐회했다.

먼저 이번 주요 추경예산으로는 ▲코로나19 방역, 피해지원 97억9000만원 ▲지역경제 활성화 30억8000만원 ▲주민생활 개선 등 현안사업 128억2000만원 ▲보조사업 등 기타 56억1000원 등 총 313억 1000만원 상정됐다.

상정된 예산 중 코로나19 방역, 피해지원 예산은 13억9000만원을 부분 삭감해 예비비로 증액·편성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신동욱 위원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는 예산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며 “예산의 과대 편성은 삭감하고 예비비로 편성하여 예산의 긴급성과 유연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이성수 의장은 “예산 집행 시 사업의 우선순위와 실효성, 구민의 복리 증진 효과를 최대한 고려해 내실 있고 짜임새 있게 추진하길 바란다”고 집행부에 당부했다.

이어 주민들에게도 “추석 연휴기간 구민들 모두 넉넉하고 따뜻하게 보내시면서 개인 방역에도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해다.

한편, 이날 성동구의회는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으며 폐회식 이후 의원들은 자치분권 2.0시대로의 도약과 지방의회의 자율성 보장을 위한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