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싱크홀 미리 막는다’... 성동구, 누수진단 시스템 구축
‘싱크홀 미리 막는다’... 성동구, 누수진단 시스템 구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4.2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공간 누수진단 시스템 업무 흐름도
지하공간 누수진단 시스템 업무 흐름도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하공간 누수진단 시스템’을 구축, 이달 상수도 누수 잡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간 상수도 누수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발생해 온 씽크홀 등의 안전사고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하공간 누수진단 시스템’은 상수도 맨홀에 감지센서를 설치해 누수로 인해 발생하는 진동 등 이상 징후를 확인할 수 있는 첨단기술이다.

사물인터넷(IoT) 무선통신을 활용해 측정된 데이터를 다각적으로 분석하고 365일 언제나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어 상수도 누수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이상 징후가 감지될 경우 지도상에 붉은색으로 표시되며 위험 수치 등이 나타난다. 누수가 의심되는 곳은 관련 기관에 정밀 탐사를 요청해 즉각적인 처치가 이루어질 수 있다.

앞서 구는 그간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상수도관의 불용관, 이음부 등을 지속적으로 정비하고 관리해 왔다.

특히 올해 도로함몰 등 원인을 사전에 제거할 수 있는 스마트 혁신기술을 적극 도입, 지역 내 전체 30개의 감지센서를 설치했다.

우선 순위 지역을 선정해 최소 2개월 단위로 설치 장소를 변경하며 누수로 인한 다양한 도로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방침이다.

아울러 추후 상수도뿐만 아니라 철도구조물, 지하수 유입로, 하수도 등 점차적으로 다양한 지하매설물에 설치하여 도로함몰 예방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에 본 기술의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도시의 기반시설이 발전함에 따라 도시의 안전관리 또한 더욱 중요해졌다”며 “혁신적이고 스마트한 기술을 적극 도입해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도시안전 시스템으로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