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길고 길었던 1년 6개월...성동구, 임시선별검사소 드디어 ‘안녕’
길고 길었던 1년 6개월...성동구, 임시선별검사소 드디어 ‘안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6.16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검사자 폭증 현장
성동구청 앞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1년 6개월간 운영해온 성동구청(농구장) 임시선별검사소를 12일을 끝으로 이달 16일에 철거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고 진단검사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지난 4월 30일 성수구두테마공원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종료에 이어 성동구청 임시선별검사소 운영도 막을 내리게 되었다.

그동안 성동구 임시선별검사소는 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을 위해 유동인구가 많은 성수구두테마공원(성수동 소재)과 성동구청(농구장) 2곳에서 1년 6개월 간 517,284건의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였고, 31,774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는 성과를 이루었다.

특히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행시기에는 성동구청 임시선별검사소에 하루 평균 3,000여명이 다녀갔으며, 1일 최대 3,787건(PCR 2,625건, 신속항원검사 1,162건)의 검사량을 기록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지난 4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의료체계 개편과 확진자 감소추세에 따라 임시선별검사소의 신속항원검사(RAT)가 중단하게 되었다.

이에 민간 의료기관으로 검사자들이 분산되면서 1일 평균 검사자수는 100여명으로 눈에 띄게 급감하여 임시선별검사소는 성수구두테마공원부터 단계적으로 문을 닫게 되었다.

성동구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근무했던 의료진은 “검사소는 장시간 대기에 짜증인 난 검사자들의 폭언과 10초에 한 번씩 코를 찌를 정도로 정신없이 바쁘고 치열했던 전쟁터였다”며 “그러나 시민들의 안전을 지켜낸다는 사명감으로 공익을 위해 일한 것에 큰 보람을 느낀 시간이었다”고 감회를 밝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의 최전선에서 구민 건강을 위해 임시선별검사소를 지켜주신 의료진, 자원봉사자, 직원들의 헌신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하며 “이후 일상회복 시기에 맟춰 임시선별검사소는 신속하고 안전하게 철거한 후, 운동기구와 농구장 등을 갖춘 구민 휴식공간으로 다시 돌려드리겠으며, 향후 코로나19 재유행 등 상황 발생 시 검사소를 신속하게 재개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