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터뷰] 마장세림아파트 김성진 위원장 “최고 39층, 1150세대 변경 목표”
[인터뷰] 마장세림아파트 김성진 위원장 “최고 39층, 1150세대 변경 목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3.08.2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진 마장세림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 조합설립추진위원장
김성진 마장세림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 조합설립추진위원장
김성진 마장세림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 조합설립추진위원장

성동저널 윤종철 기자 =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마장세림아파트 재건축 사업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는 한양대 인근 저층 주거지와 사근동 일대 역시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후보지로 선정되는 등 주변 정비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세림아파트 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지면서다.

더욱이 세림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지난 2022년 6월 23일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후 지난 3월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승인까지 사업이 빠르게 진행돼 온 만큼 그 궁금증은 더 클 수밖에 없다.

특히 세림아파트는 기존 최고 29층, 996세대 규모 정비계획 지정(안)에 대한 변경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인근 정비사업에 미칠 영향력도 적지 않아 보인다.

이에 본지는 오는 10월11일 마장세림아파트 재건축 사업 조합창립총회(예정)를 앞두고 김성진 마장세림아파트 조합설립추진위원장을 만나 세림아파트 재건축 진행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봤다.

김성진 위원장은 “용적률 300%를 적용해 최고층 39층으로 하고 1150세대 정도의 정비계획 지정 변경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특색 있는 스카이라인을 창출하고 주변지역 경관개선까지 신경을 써서 성동구 최고의 랜드마크로의 재탄생을 구상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세림아파트 재건축 추진 현황은.

마장세림아파트는 지난 1986년 준공돼 38년 된 아파트다. 5호선 마장역과 도보 10분 교통의 요지 왕십리에 위치한 역세권과 청계천 인접으로 살기 좋은 아파트다. 그러나 준공된 지 38년이나 되다보니 현재 주차난, 노후 배관으로 인한 녹물 등 주민들의 고충이 많다. 또 화재나 지진 등 재난에 취약한 문제도 우려되는 부분들이다.

이런 주민의 생활과 안전에 직접적인 위협이 산재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선 빠른 재건축(구역면적 38,866㎡ㆍ건축면적 160,553㎡) 밖에 답이 없다고 생각하고 빠르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비계획 지정(안) 변경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다.

주민들은 현재 996세대 정비계획 지정(안)을 변경하기를 희망하고 있고 위원장인 저도 정비계획 변경을 최우선 과제로 생각하고 있다.

기존 29층, 996세대로 된 정비계획 지정(안)을 용적률 300%를 적용해 최고층 39층으로 하고 1150세대 정도의 정비계획으로 변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앞으로 2040 서울도시계획에 맞춰 유연하고 특색 있는 스카이라인을 창출하고 주변지역 경관까지 신경을 써서 성동구 최고의 랜드마크로의 재탄생을 구상하고 있다.

커뮤니티ㆍ조경ㆍ외관디자인 등은 물론 최신 건축기술과 설계가 접목되도록 노력하겠다.

재건축이 예정된 마장세림아파트 전경
재건축이 예정된 마장세림아파트 전경

오는 10월11일 조합창립총회(예정)도 개최한다.

오는 10월11일 조합창립총회를 개최(예정)할 예정에 있다. 성동구청으로부터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승인 후 7개월 만이다.

이에 항상 적극적으로 협력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소유주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다. (이렇게 신속하게 재건축사업을 추진하게 된 것은 모두) 토지등 소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단지는 추진위원회 승인 당시 이미 82.88%로 조합설립을 위한 동의율을 충족한 상태였다. 그만큼 재건축에 대한 소유자님들의 기대감이 높다고 볼 수 있다.

재건축 사업은 속도가 생명으로 앞으로도 빠른 사업 진행을 통해서 소유주의 분담금을 낮출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

조합원들에게 한 말씀.

마장세림아파트 재건축사업이 지금까지 신속하고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었던 이유는 소유주님들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이다.

추지위원회와 소유주님이 단합해 한마음으로 집행부를 신뢰해야 일정대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재건축은 신뢰로 시작해 신뢰로 마무리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궁금한 사항이 있다면 언제든지 추진위원회의 사무실을 방문하시어 문의해 주신다면 성심성의 껏 답변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소유주님들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투명하고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하도록 추진위원장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최고의 아파트를 건설해 조합원들의 재산가치 극대화에 앞장서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신뢰와 협조를 부탁드린다.

  • 성동저널은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2299-7770
  • ▶ 이메일 press@seongdongnews.com
  • ▶ 카카오톡 @성동저널
성동저널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성동저널
연락처 : 02-2299-7770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001-127703
예금주명 : 안병욱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