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지난해 찾아 준 조상 땅 2410필지
성동구, 지난해 찾아 준 조상 땅 2410필지
  • 성동저널
  • 승인 2018.06.05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저널] 성동구가 국토정보시스템을 통해 지난해 총 2410필지의 조상 땅을 그 후손 646명에게 찾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구는 조상이나 본인 명의로 된 토지정보를 무료로 찾아주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재산관리 소홀이나 불의의 사고 등으로 파악이 어려운 직계 존·비속의 토지소유 현황을 알려주는 제도다.

성동구청 전경
성동구청 전경

본인 명의의 소유 토지 현황 및 숨겨진 조상 땅을 찾고 싶다면 제적등본과 신분증을 지참해 가까운 시군구를 방문하면 된다.

성동구에서는 지난해 2526명이 신청해 646명이 2410필지의 토지를 찾아 주민들에게 토지관리와 토지소유권 보호에 큰 도움을 줬다.

한편 이 서비스에서 제공되는 ‘개인별 토지소유현황’ 자료가 재산관리 및 법원 구비서류 등으로 이용범위가 확대되고 있어 최근에는 상속 토지뿐만 아니라 내 토지를 찾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성동구 토지관리과(02-2286-5383)로 문의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조상 땅 찾기는 본인이 알고 있는 정보가 누락되어 있는지 여부도 확인함과 동시에 그동안 모르고 있었던 재산도 찾을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며 “보다 많은 구민이 효율적으로 토지를 관리하고 재산권을 행사 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