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병욱의 세상보기]성동구 6·13지방선거 우리 동네 누가 나오나?(5)
[안병욱의 세상보기]성동구 6·13지방선거 우리 동네 누가 나오나?(5)
  • 안병욱
  • 승인 2018.03.28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정원오 구청장 재선 도전에... 한국당 정찬옥, 바른당 안성규 출사표

[성동저널]오는 6월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와 관련, 예비후보자들이 발 빠른 물밑 작업을 하고 있는 가운데 각 지역별로 어떤 인물들이 출마

안병욱/발행인
안병욱/발행인

채비를 하고 있는지 궁금해 하는 독자들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본지에서는 지금까지 자천으로 출마의사를 밝히거나 타천으로 출마 예비후보자로 거론되는 인물들을 중심으로 ‘미리보는 6·13 지방선거 출마예상자’특집<무순> 릴레이식 지면을 마련했다.

(구청장)-지역 정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정원오 현 구청장이 그동안 쌓아온 치적과 현직 프리미엄의 높은 벽에 어느 누구도 도전장을 내밀기 쉽지 않아 보인다”고 전하고 있다.

특히 정치와 행정, 경영 등 3박자를 갖춘 인물로서 성동구에서 불가능 할 것이라고 했던 삼표레미콘 이전 확정은 물론 일자리 2만개 공약도 초과 달성했으며 원주민들이 쫓겨나고 있는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성공적으로 막아내고 있는 유리한 자치구로 만들었다는 점에서 정원오 구청장의 재선 여부와 관계없이 지지자들이 성동구 발전에 한번 더 책임져 주길 바라고 있는게 사실이다.

이런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정찬옥(전 성동구의회)을 바른미래당에서도 안성규 동국대 객원교수가 본지와의 통화에서 출마의사를 밝혔다.

이와 관련 성동구 내 자유한국당 바른정당간 서로 보수론 딴지로 당원들 간 맞불을 놓으면서 지방선거전이 조기 점화되는 양상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보수 표심이 어느 당으로 많이 향할까에도 관심이 모인다.

 

 

(시의원)-1선거구(금호-옥수)에서는 자유한국당 현 박중화 의원이 재도전을 시작한 가운데 더불어 민주당에선 전 성동구 갑 양갑승(청년부장), 이동현(정당인)등 출사표를 던지고 바닥 민심을 다지고 있다.

바른미래당에선 곽재웅 전 시의원이 출마를 선언했다.

2선거구(응봉-성수동)더불어민주당에서는 윤종욱 구의회 부의장, 정지권 전 구의원등이 경선 이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 되며 야당 후보군은 아직 여론에서 거론되지 않고 있다.

3선거구(행당-왕십리-도선동)더불어 민주당 현 김기대 시의원이 현장 중심의 의정활동을 펼쳐오면서 꾸준하게 바닥민심을 다져오고 있는 가운데 야권에서는 후보군이 아직 여론에서 거론되지 않고 있다.

4선거구(마장-사근-송정-용답) 현 김달호 구의회 의장이 풍부한 의정경험과 탄탄한 조직을 강점으로 시의원 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현 박양숙 시의원의 불출마 여론이 형성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자유한국당은 성주환(백만송이 꽃집 운영)이 거론되고 있으며 바른미래당은 아직 후보군이 없다,

(구의원)-가선거구(금호,옥수)더불어 민주당에선 故문복란의원을 대신해 박성근 금호4가동 협의회장, 황선화(옥수동협의회장) 등이 거론되고 있으며 자유한국당 엄경석, 은복실의원, 바른미래당 임종기 의원도 일찌감치 재도전을 위한 준비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나선거구(성수-응봉동) 더불어 민주당에선 이성수 현의원, 김현주 전의원. 박종승 성수2가3동 상점가번영회장, 이경하 전 성동구 배구협회 회장이 출마 준비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선 신동욱 의원이 재선을 준비중이며 이지순(공인중개사)도 출마준비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다선거구(행당-왕십리-도선동)더불어 민주당에선 김종곤 의원, 남연희 의원, 조복심 전 의원. 안복근 전 주민자치위원장 등이 출마 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경선 역시 불가피 할 것으로 보여 예측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자유한국당 후보군으론 이상철 의원이 바른미래당은 정교진 전 시의원이 출마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라선거구(마장-사근-송정-용답동)더불어 민주당은 송정동 출신인 신수식, 용답동 출신인 오천수 등이 준비 중이며 자유한국당은 박영희(정당인), 무소속 박정기 의원이 출마 할 것으로 보여 진검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성동저널 주요뉴스